세계표준인증원
 
 
 
작성일 : 19-05-08 10:30
국표원, 수소경제 국제표준화 위한 민관협력체계 마련
 글쓴이 : 세계표준인증원
조회 : 87  

| 20개 기업·기관 참여한 '수소경제 표준화 로드맵 이행 간담회' 열어

[에너지신문] '수소경제 국제표준화'를 위해 정부와 공기업, 협력기관 등이 한자리에 모여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.
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(원장 이승우)은 2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현대자동차, 두산퓨얼셀, 에너지기술연구원, 표준과학연구원 등 수소경제 표준 관련 20개 기업·기관이 참석한 가운데 수소경제 국제표준화 공동대응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.
이번 간담회에서는 지난달 발표된 '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' 내용을 공유하고, 2030년까지 국제표준 15건 제안 등 로드맵 목표 및 추진과제를 이행하기 위해 각 기업·기관들의 역할 분담 및 협력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.
참석자들은 올해 중으로 △수소경제 기술개발 로드맵에 표준화 연계 △건설기계용 연료전지분야 국제표준 제안 △수소충전소 밸브·지게차용 연료전지 KS인증 시행 △수소 국제표준포럼 개최 등 수소 표준화 과제를 본격적으로 협력·추진하기로 했다.
또한 앞으로 표준화 로드맵에 반영된 9개 과제를 효과적으로 추진하기 위한 각 기관별 역할 분담 방안에 대해서도 협의했다.

▲ 2일 서울팔래스호텔에서 20여개 기업·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 이행 협력 간담회가 열렸다.

우선 미코와 가온셀, 에스퓨얼셀 등 연료전지업계는 안전한 제품 보급을 위한 KS인증 요구사항을 제안하고 현대자동차, 두산퓨얼셀 등은 수소상용차, 발전용 연료전지 등의 글로벌 시장 확대를 위한 국제표준화 활동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.
에너지기술연구원, 건설기계부품연구원, 가스공사 등 연구기관 및 공기업은 국내 R&D결과가 국제표준으로 제안되도록 노력하는 한편 표준협회와 건설기계산업협회, 자동차공학회 등 유관‧협단체는 업계에 대해 기술표준 컨설팅을 제공해 기업이 국제표준화를 효과적으로 추진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한다.
산업기술시험원, 표준과학연구원 등 계량기 관련 연구기관은 수소충전기의 국산화뿐만 아니라 계량오차 평가기술을 조속히 확보해 신뢰성 있는 수소경제의 확산에 노력해 나간다는 방침이다.
가스안전공사와 에너지공단, 대전테크노파크 등 안전성 평가 관련기관은 성능·안전성이 검증된 수소 설비·제품·서비스를 국민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시험·인증 기반을 구축해 나가기로 했다.
아울러, 참석기관 대표들은 이번과 같은 협력 간담회를 정례화해 이행 상황을 공유하고, 「수소경제 표준화 전략 로드맵」이 이행될 수 있도록 함께 대응해 나가는데 뜻을 모았다.
국표원 이승우 원장은 “우리나라가 수소산업의 퍼스트 무버가 되도록 표준화 유관기관과 함께 국제표준을 선점해 나가고, 안전성이 확보된 인증 제품·서비스를 국민께 보급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”고 밝혔다.

<기사출처 : 에너지신문, 신석주 기자  http://www.energy-news.co.kr>

 
   
 

 
script.aculo.us sidebar
Warning: Unknown(): write failed: Disk quota exceeded (122) in Unknown on line 0

Warning: Unknown(): Failed to write session data (files). Please verify that the current setting of session.save_path is correct (../data/session) in Unknown on line 0